World Best
Woori Technology

 
노갑선 우리기술 대표 "해상풍력 특수선박 확보 속도"
 
admin
22-06-09 10:22
825
 
국내 해상풍력 산업이 싹을 틔우기 시작했다. 그러나 바다 위에 발전소를 짓고 운영하기까지 난관이 많다. 무엇보다 건설 과정에 꼭 필요한 '특수선박(건조선)'조차 없는 상황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설계와 건조 기술을 보유한 우리기술과 자회사 씨지오(CGO)가 주목받는 이유다.

노갑선 우리기술 대표는 6일 서울 본사에서 더벨과 만나 '속도전'을 강조했다. 그는 "현재 국내에는 '해상풍력발전기 설치용 특수선박(윈티브·WTIV)'이 없는 상황"이라며 "우리기술과 씨지오는 유일하게 설계 및 건조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선박을 확보해 자체 공사를 마무리 짓고 다른 사이트(입지)에 대여해 수익을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이트맵